#철권시리즈 #게임이야기


라이벌이던 버파는 죽고 철권이 마지막 승자가 되었다 철권시리즈의 전설



1994년 12월 버파의 뒤를 이어 세상에서 두번째로 3D격투게임의 인기를 끌어낸 철권은 후발주자임에도

상당한 임팩트와 개성이 완전히 다른 노선으로 특유의 팬층과 인기를 유지하고 있는 현존하는 몇 없는 격투게임 중

하나입니다.  이 블로그를 구독하거나 자주 접하신 분들은 알고 계시겠지만 필자는 세가팬이지만 철권 역시

좋아하며 오늘은 철권이 어떻게 살아남고 그 생존전략과 분석에 대해서 제 마음대로 적어볼까 합니다.




철권이 등장하면서 그 당시 오락실을 주로 다니던 사람들 조차도 버파를 좋아하는 부류와 철권을 좋아하는 부류가

극명하게 나뉠 정도로 두 게임의 특징과 개성은 무척 달랐습니다.

잡고~풀고~끊고~심리~를 하는 한방 한방이 너무나 큰 데미지를 주었던 버파와 다르게 철권

콤보라는 개념에 더 포커스를 맞출 만큼 초기의 철권 오락실에는 기계 자체에 10단콤보가 적혀있을 만큼

매우 신선한 충격이었습니다.


철권이 큰 두각을 나타낸 시기


철권 팬들은 인정하고 싶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실제로 오락실에서 버파의 인기는 어마어마했고 버파2에서는

무려 가격이 더 높았음에도 플레이 하는 유저들이 많을 정도였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철권2가 심하게 버파2에 비해서 밀린것은 아니었지만 이때까지만해도 누가 승리자가 될지는

아무도 예측하기 어려웠습니다.

하지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버파와 철권이 3편으로 오면서 엄청난 변화가 찾아왔고

그것으로 인기의 판도가 크게 뒤집어 지기 시작했습니다.


  • 3편으로 모든것이 바뀌다



버파3는 희대의 망작을 내놓으면서 말도 안되는 변화들을 가져왔고 아무도 원하지 않았던 단차시스템,

PK이후 캔슬 K로 경직시켜버리는 버그, 그리고 아이덴티티를 없애버린 4버튼, 쉴새없이 거리조절을 위해

위빙을 해야하는 개나리 스텝등....


그야말로 팬들을 우롱한 게임이 나오면서 세가 팬인 필자역시도 도저히 커버를 해주지 못할 만큼

팬들의 원성을 샀습니다.


반면!



철권3는 지금까지도 회자될 정도로 철권시리즈 수작으로 불리우고 다양하고 개성있는 캐릭터의 추가 및

과거 2D를 배경으로한 시스템(그러니까 풀3D가 아니었음)에서 근거리 배경이 3D화 되면서

더욱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었고 플레이스테이션 이식으로도 엄청난 판매량을 보이며

오늘날의 철권의 인기를 견인한 작품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는 게임이었습니다.


심지어 콘솔판 이식에서는 언제나 초월이식을 보여주며 아케이드판 이상의 빅재미를 주었고

이에 그치지 않고 계속된 변화인 철권 태그, 스트리트 파이터 x 철권같은 콜라보등

게임에 상당한 애정이 있어보이는 서비스를 통해서 유저에게 큰 선물을 안겨주었습니다.





  • 그러는 동안 버파는?


흐응~별로 변한것이 없었엉~


(다시 말하지만 세가 팬입니다)


시대흐름의 변화에 따라가지 못한 버파 그리고 흐름을 읽은 철권


게임은 남여 성비를 따져보면 결국 남성이 더 많으며 특히 격투게임을 즐기는 여성유저들이 아무리 많다고해도

남성 플레이어 수에 비할바가 안됩니다.


그럼에도 불고하고 버파는 남캐...더 멋있어진 남캐... 그리고 더 새로워진 남캐....


수많은 격투게임들이 나오면서 여성캐릭터의 비중이 높아지고

예쁜 캐릭터 비율 (6) 멋진 남성 캐릭터 (3) 이상한 캐릭터 (1)가 황금 비율인 이 시대에 버파는 계속 스스로 자멸하고 맙니다.



철권은 시리즈를 거듭하면서 계속해서 새롭고 아름다우며 강력한 여자 캐릭터를 만들어냈고 결국 격투 게임의 끝은

옷장사라는 것을 DOA를 통해서 학습하여 시대에 편승하였습니다.

그 결과 지금까지 철권은 살아남았고 많은 오타쿠 팬들과 코어 유저들 모두를 만족시키는 3D 격투 게임이 되었다는 것이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어차피 고인물 게임인거 눈이라도 좀 즐겁게 합시다


철권 시리즈를 줄곳 해오고 있지만 역시 플레이어가 나이가 많이 들다보니 머리와 손의 입출력이

예전같지 않아 그저 혼자서 컴까기를 하거나 초보자를 괴롭히는 정도밖에 할 수 없었고

5,6,7편에서 계속된 고수들에게 살아있는 샌드백이 되면서 손을 놓게 되어버린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지만

확실히 계속해서 발전하는 그래픽과 예쁜 여자 캐릭터들이 늘어나고 옷갈아입히는 재미를 느끼며

보는 맛으로 철권시리즈를 즐기고 있는 것은 비단 필자만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시대의 변화에 계속해서 발맞춰간 철권 스텝들이나 무엇이 유저를 유지시키는 지에 대해서 잘 알고 있는듯

팬서비스가 좋은 게임이다보니 비교적으로 버파가 폐쇄적으로 보일 수 밖에 없었을지도 모릅니다.

세계적인 철권 플레이어들이 워낙 온라인에도 많다보니 구경하는 재미가 있는 철권이 앞으로

어떻게 변화하고 명맥을 이어갈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2018/09/05 - [게임이야기] - 시대의 흐름을 따라가지 못한 버추어파이터 시리즈

BELATED ARTICLES

more

COMMENT